메뉴 전체열기 통합검색

보도자료

> 알림·홍보 > 식량작물 소식 > 보도자료
URL Copy printer font big font small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최소 경운 모내기 재배’, 온실가스 감축 효과 높아
작성일2020.06.02
모내기 전 3단계 작업 생략...온실가스 4.1톤↓ 노동력 17%↓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최소 경운 모내기 기술’로 벼를 재배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노동력과 생산비도 절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최소 경운 모내기 기술은 모내기 전 경운·로터리·써레질의 3단계 농작업을 생략하고, 모가 심어질 부분만 전용 이앙기로 경운(흙갈이)하는 동시에 모내기하는 기술이다. 
최근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 변화 대응 정책의 확대로 농업에서도 온실가스 발생을 줄일 수 있는 재배 기술 개발이 요구되고 있다. 또한 벼 재배가 경쟁력을 갖추려면 노동력을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 
 * 우리나라는 농업 분야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목표를 2030년 온실가스 배출전망치(BAU)1)  2,070만톤 대비 약 7.9%인 170만 톤으로 설정했다.
 
최소 경운 모내기 기술을 적용하면 농기계 사용 감소에 따른 연료 소모 감소분(0.2톤)과 벼 재배 시 발생하는 온실가스 감소분(2.1톤), 토양 탄소저장 효과(1.8톤)를 합해 헥타르당 총 4.1톤의 온실가스가 감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노동시간은 17% 줄고, 생산비는 최소 5.2% 절약할 수 있었다. 
쌀 생산량은 1∼3% 정도 소폭 감소하지만 완전미 수율의 변화는 없었다. 이에 따른 소득 감소는 향후 ‘농업·농촌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2)  참여와 정책 지원 등을 통해 보완할 수 있으며, 농가 소득향상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최소 경운 모내기 재배 방법과 이 기술을 활용해 논에 심겨진 벼>?
<최소 경운 모내기 재배 방법과 이 기술을 활용해 논에 심겨진 벼> 
 
농촌진흥청은 최소 경운 모내기 기술의 농가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최적 물 관리 기술과 제초제 동시 처리 등 표준재배법을 개발하는 한편 현장 실증을 통한 전용 이앙기의 성능 개선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온실가스 감축 효과와 경제성 분석, 최적 정책 방안 도출을 위해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협업 연구도 진행 중이다. 
 
농촌진흥청 작물재배생리과 오명규 과장은 “최소 경운 모내기 기술은 온실가스 발생을 줄이는 생력화(省力化) 재배법이다. 앞으로 관련 연구를 꾸준히 진행해 영농현장에서 안정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최소 경운 모내기 재배방법 및 사진
-------------------------------------------------------------
1)  BAU (Business As Usual):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인위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배출이 예상되는 온실가스의 총량 
2)  농업·농촌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 : 농가에서 저탄소 농업기술을 활용하여 얻은 온실가스 감축실적을 모니터링, 평가하여 정부(농림축산식품부)가 해당 농가에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사업

보도자료 관련 문의나 취재는 농촌진흥청 작물재배생리과 조정일 농업연구관(☎ 063-238-5286)에게 연락 바랍니다.
첨부파일
제2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점주기
담당자: 기획조정과 백채훈|문의전화: 063-238-5142|갱신주기: 수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