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열기 통합검색

리플릿

> 알림·홍보 > 행사·홍보 > 리플릿
URL Copy printer font big font small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밥이 보약, 꿀맛 밥속에 건강이 있습니다.
작성일2009.11.19

밥이 보약 꿀맛 밥속에 건강이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하단참조

밥이 보약 꿀맛 밥속에 건강이 있습니다. 트렌드를 읽고 변화와 실천하는 농촌진흥청

좋은 쌀이 몸에 좋은 이유
-쌀의 영양을 이루는 주종은 탄수화물이나 단백질 및 지방 등 다른 영양분도 고루 함유.
-밥 한공기(200~2550g)는 350kcal의 열량을 냄으로써 일상생활에 필요한 양질의 열량을 충분히 공급. 특히, 두뇌 활동에 필요한 절대적인 영양공급원.
-쌀밥을 하루 세끼 똑같은 양으로 먹을 경우 포도당이 항상 일정하게 유지되어 살이 찌지 않는 훌륭한 다이어트 식품.
쌀의 일반성분(g/100g)
[현미] 단백질 7.4g 지방 3.0g, 당질 71.8g, 조섬유 1.0g, 회분 1.3g
[7분도미] 단백질 6.9g, 지방 1.7g, 당질 74.7g, 조섬유 0.4g, 회분 0.8g
[백미] 단백질 6.5g, 지방 1.1g, 당질 76.2g, 조섬유 0.2g, 회분 0.4g
성인병을 막아주는 쌀의 기능
-콜레스테롤 저하, 동맥경화 예방 및 고지혈증 개선
-항산화 효과로 노화방지 및 혈압조절과 당뇨 예방
-돌연변이 억제 및 예방
동의보감에 있는 쌀밥의 효과
-자양강장: 허약해진 원기 회복
-정신안정: 흩어진 정신을 맑게 해주고 안정시킴
-기관강화: 위와 장을 튼튼하게 강화
-피로해소: 스트레스로 인한 '쇠약성설사'방지
좋은 쌀 고르기
-색이 희고 깨끗하다.
-광택이 나면서 투명하다.
-타원형으로 길이가 짧다.
-쌀알에 금이 간 것이 없다.
-쌀알에 심복백(흰 부분)이 없다.
-쌀알이 대체적으로 고르다.
-변색미, 착색미가 없다.
쌀, 어떻게 보관해야 좋은가?
-쌀을 잘 보관하려면 햇빛이 들지 않고 공기가 잘 통하는 신선한 곳이 좋다. 햇빛에 노출된 쌀은 건조되면서 금이 가고 갈라져 맛이 없다.
-너무 습한 곳은 쌀에 곰팡이가 필 수 있고 쌀벌레 및 각종 해충의 온상지가 될 수 있다.
-계절별로는 겨울철에는 상관없지만 여름철에는 15일 정도가 적당하고 늦어도 1개월 이내에 모두 소비할 수 있도록 소포장된 쌀을 이용한다.
-쌀통에 사과, 마늘, 고추, 양파 등을 넣어두면 효과가 있다.
-쌀 바구미는 위로 올라오는 경우가 많으므로 몇 마리 안되면 바로 잡아낸 후 냉장보관하며, 소량의 경우에는 냉동실에 12시간정도 보관했다 꺼내 체로 쳐서 골라내는 방법이 있다.
밥을 맛있게 지으려면?
(1)쌀 씻기 및 불리기: 가볍게 저으면서 씻은 다음 빨리 물을 버리고 새물로 바꾸어 줌(4~5회 반복) 쌀불리기는 일반쌀은 30분~1시간, 햅쌀은 30분, 묵은 쌀은 1시간
(2)물 붓기: 밥이 끓는 과정에서 증발되는 양을 감안하여 쌀 부피의 1~1.2배, 쌀 무게의 1.3~1.6배
(3)끓이기 및 뜸들이기: 1단계: 쌀과 물이 끓도록 100℃까지 5~10분정도 계속 온도를 높여감
2단계: 계속 담은 물이 끓도록 7~8분 가열하여 쌀의 호화를 급속 하게 진행시킴
3단계: 물이 증발되어 잦아지면 불을 끄고 10~15분 뜸을 들임
(4)밥섞기: 밥짓기가 완전히 끝나면 밥주걱으로 밥을 아래 위로 잘 뒤집어 섞음
밥 보관법
-밥은 시간이 지나면서 노화되어 딱딱해지고 밥 색이 누렇게 되면서 군내가 난다.
-적정 보온온도: 80℃이상에선 변색과 수분 증발이 심해지고 60℃이하에선 미생물이 번식함. 따라서 70~75℃가 적정(보온밥솥온도)
-전기보온밥솥에 보온할 경우 보통 12~18시간 이후부터 밥맛이 급격히 떨어지므로 맛있는 밥을 먹기 위해선 밥의 양을 2끼(12시간이내) 만큼만 요리하도록 한다.
아침밥은 보약
아침밥을 거르면
-포도당 부족으로 집중력과 사고력 저하
-심리적 불안과 우울증상 발생
-점심, 저녁을 과식하게 되어 비만과 영양 불균형 초래
아침밥을 먹으면
-대장암 발생 억제
-인체에 해로운 중금속 흡수를 방지
-변비, 비만, 고혈압, 동맥경화 등 성인병 예방
아침식사와 수능성적
-매일 먹는다.: 수능점수 294
-주 5~6일: 수능점수 284
-주 3~4일: 281
-주 2일이하: 275
묵은 쌀로 맛있게 밥짓기
-우유나 탈지분유를 이용한다: 밥물의 25%분량의 우유를 넣거나 쌀 중량의 5% 정도의 탈지분유를 첨가해서 밥을 지으면 lysine, threonine, 칼슘, 철분 등이 보충되어 밥맛이 향상됨
-다시마를 이용한다: 다시마 또는 5분정도 끓여낸 다시마 국물을 넣고 밥을 하면 묵은 쌀 냄새가 없어짐
-식초를 이용한다: 식초 1~2방울을 떨어뜨린 물에 담갔다가 씻어서 물기를 뺀 다음 가열하기 전에 한 번 더 미지근한 물로 헹구고 난 뒤 밥을 지으면 냄새가 나지 않음
-소금과 식용유를 이용한다: 쌀을 불에 얹기 전에 약간의 소금과 식용유를 넣고 밥을 지으면 매우 부드럽고 윤기 흐르는 밥이 된다. (*소금은 호화를 촉진하는 역할)
-묵은 쌀에 밥맛이 좋은 햅쌀 60%, 향미 10%, 또는 찹쌀 20%를 섞어 취반하면 밥맛이 향상됨
상식
*설익은 밥: 물의 양을 잘못 맞추어 쌀의 전분이 고르게 호화 되지 못하면 밥이 설익게 되는데 이때, 술(청주)을 활용해 뜸을 들이면 맛이 한결 좋아짐. 밥에 젓가락으로 구멍을 낸 다음 청주를 조금 뿌린 후 약한 불에서 5분 정도 가열해 뜸들이면 완전호화 시킬 수 있어 밥맛이 좋아짐
*탄 밥: 밥 위에 숯을 올려놓고 밥뚜껑을 닫은 후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탄 냄새가 없어지게 됨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수인로 151 답작과
Tel: 031-290-6713~7
www.rda.go.kr
이전글
다음글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점주기
담당자: 기획조정과 백채훈|문의전화: 063-238-5142|갱신주기: 수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