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열기 통합검색

보도자료

> 알림·홍보 > 식량작물 소식 > 보도자료
URL Copy printer font big font small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알곡 많고 영양성분 우수한 조사료용 밀 신품종‘태우’
작성일2020.06.22
사일리지 1등급으로 품질 우수… 수입 곡물사료 대체 기대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이삭이 길고 건물 수량(건조한 무게)이 많으며 사일리지(발효사료) 품질이 우수한 조사료용 밀 신품종 ‘태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태우’는 이삭 길이가 길고 알곡이 많아 가축에게 먹였을 때 이용할 수 있는 에너지 가치가 높다.
‘태우’는 2009년에 개발한 기존 품종인 ‘청우’에 비해 키는 크지만 도복(쓰러짐)에 더 강하며, 건물 수량(1,331kg/10a)이 9%, TDN1)  수량(876kg/10a)이 10% 더 많아 생산성이 높다. 
밀과 보리 등의 조사료용 맥류는 알곡 비율이 30~40%로 건초나 짚으로 만든 조사료보다 단백질과 전분함량이 많아, 전량 수입되는 배합사료2) 를 일부 대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태우’를 사일리지로 조제 시 pH3)  함량이 낮아 발효 후 안정도가 높고, 유익 유기산인 젖산 함량이 높아 품질이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농촌진흥청이 자체 실시한 사일리지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태우’는 현재 품종 등록을 위해 재배 심사 중이며, 국립식량과학원에서 자체 증식한 종자에 한해 소량 분양이 가능하다.
시험재배를 원하는 농가는 해당 시·군농업기술센터를 통해 국립식량과학원 기술지원과로 신청하면 된다. 국립식량과학원의 종자분양 신청 접수 기간은 9월 1일~15일이며, 종자는 9월 하순에 제공된다.
 
한편, 밀은 우리나라 이모작에 적합한 작물로 가을철 벼를 수확한 뒤 생기는 유휴지를 활용해 재배할 수 있으며, 벼농사용 농기계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어 생산기반이 충분한 편이다.
이를 이용해 조사료용 밀 재배가 늘어난다면 수입 조사료 또는 곡물사료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식량과학원 밀연구팀 박태일 팀장은 “‘태우’는 수량이 많고 사료 가치가 높아, 재배 농가의 소득 증대와 축산 농가의 경영비 절감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조사료용 밀 ‘태우’ 수량성 및 품질 특성 등
---------------------------------------------------
1)  TDN(Total Digestible Nutrients): 총 가소화 영양분, 사료가 가축의 대사 작용에 의해 이용되는 에너지를 가리키는 단위
2)  배합사료: 가축의 사육목적에 맞는 영양소를 고르게 공급할 수 있도록 배합하여 만든 사료
3)  pH : 수소 이온 농도를 나타내는 지수, 사일리지 발효 상태 측정 척도로, 낮을수록 우수함

보도자료 관련 문의나 취재는 농촌진흥청 밀연구팀 김경민 농업연구사(☎ 063-238-5458)에게 연락 바랍니다.
첨부파일
제2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점주기
담당자: 기획조정과 백채훈|문의전화: 063-238-5142|갱신주기: 수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