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열기 통합검색

보도자료

> 알림·홍보 > 식량작물 소식 > 보도자료
URL Copy printer font big font small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농촌진흥청, 신품종 확대 보급으로 지역 특화 품종 지원
작성일2020.05.07
벼·밭작물 12품목 147품종 24,980kg 신속 보급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019년 생산된 식량작물 12품목 147품종 24,980kg을 전국 116개 지역 지방농촌진흥기관을 통해 신속하게 보급했다고 밝혔다.
2020년 보급된 종자량은  ♦ 벼 65품종 15,503kg  ♦ 밭작물 11품목* 82품종 9,477kg으로, 최근 5년 이내 육성한 품종은 전체 보급량의 63.4%(쌀 73.6%, 밭작물 46.6%) 이다. 
 * 밭작물 11품목(콩, 팥, 참깨, 들깨, 땅콩, 조, 수수, 기장, 피, 고구마, 감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지역에는 비대면 방식의 택배를 이용해 종자 2,050.4kg을 전량 무상 공급했다.
 
국립식량과학원은 매년 우수한 식량작물을 빠르게 확산하기 위해 보급종 공급체계에 포함되지 않은 신품종을 지방농촌진흥기관을 통해 농업인에게 보급하고 있다.
특히, 벼 품종 보급은 올해 처음으로 추진되는「신품종 조기확산 및 최고품질 벼 선정 시범 사업」을 통해 외래 품종이나 오래된 지역 품종 대체 및 지역 특화 품종화에 중점을 두었다.
전남 해남에는 외래 품종을 대체할 목적으로 병에 강하고 밥맛이 우수한 ‘새봉황’을, 경북 경주에는 오래된 지역 품종 대체를 위해 재배적응성이 우수한 ‘안평’을, 충남 부여의 친환경 재배단지에는 지역 특화 품종화를 위해 소비(小肥)재배전용 ‘남찬’을 보급했다.
이 품종들은 모두 2018년∼2019년 육성한 신품종으로 시범사업 추진을 위해 지역별 최대 1,000kg까지 보급됐다. 
 - 앞으로 현지에서 2년간 재배하면서 소비자 반응을 조사해 최고품질 벼 선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밭작물은 품목은 다양하지만 소면적 재배 작물로 보급 경로가 많지 않아 국립식량과학원을 통한 조기 보급이 큰 의미가 있다. 
올해는 2017년 육성된 콩 ‘청자5호’와 풋땅콩 ‘세원’, 2016년 육성된 고구마 ‘진율미’ 등의 품종을 지역 특화 소득 작목 재배를 위해 전국의 다양한 지역으로 보급했다.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정준용 과장은 “신품종 보급은 일반 보급종 공급 체계를 거치면 최소 4년 이상의 시간이 걸리는데 국립식량과학원의 종자 정기분양을 통하면 전년도 육성된 품종을 다음 해 조기 보급할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국내 육성 우수 신품종의 조기 확산에 앞장서 농가 소득 향상에 이바지하겠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2020년 식량작물 종자 보급 현황

보도자료 관련 문의나 취재는 농촌진흥청 기술지원과 엄미옥 농촌지도사(☎ 063-238-5362)에게 연락 바랍니다.
첨부파일
제2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점주기
담당자: 기획조정과 백채훈|문의전화: 063-238-5142|갱신주기: 수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