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열기 통합검색

보도자료

> 알림·홍보 > 식량작물 소식 > 보도자료
URL Copy printer font big font small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농촌진흥청, 중만생 최고 품질 벼 ‘예찬’ 개발
작성일2019.10.02
밥맛·도정 특성·재배 안정성 좋아… 충남 이남·남서 해안 적합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소비자와 생산자가 원하는 밥맛 좋은 최고품질 벼 ‘예찬’ 품종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예찬’ 품종은 ‘현품(’12년 육성)1)'이후 처음 육성한 중만생종이며, 충남 이남 평야지와 남서 해안 지역에 재배하기에 알맞다.
백미의 단백질 함량은 5.6%로 낮으며, 식미검정에서 밥맛이 매우 좋다는 평가를 받았다.
남부지역에서 이삭 패는 시기는 8월 14일이다. 키는 66cm로 쓰러짐에 강하다.
도열병, 흰잎마름병(K1~K3a), 줄무늬잎마름병에 강하고, 10a당 수량은 587kg으로 대비 품종보다 4% 높다.
등숙율은 92.4%로, 제현율(현미 산출률) 82.1%, 도정율 74.6%, 완전미 도정수율이 71.0%로 남평벼보다 도정 특성이 좋다.

벼 ‘예찬’은 신품종 이용 촉진 사업 시행 중으로,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종자생산 단계를 거쳐 2020년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이점호 작물육종과장은 “벼 ‘예찬’ 품종 보급으로 농업인은 재배가 쉬워지고, 소비자는 맛있는 쌀을 선택할 수 있으며, 도정업자는 경제성이 높은 벼 품종을 선택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벼 생육 특성 등
-----------------------
1) 국립식량과학원에서 2012년에 육성한 최고품질 벼로써 중만생종 품종이며 숙색 및 밥맛이 우수하고, 단간 다수성, 흰잎마름병 및 줄무늬잎마름병에 강한  것이 특징이다.

[문의] 농촌진흥청 작물육종과장 이점호, 백만기 연구사 063-238-5213
 
첨부파일
제2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점주기
담당자: 기획조정과 백채훈|문의전화: 063-238-5142|갱신주기: 수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