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열기 통합검색

보도자료

> 알림·홍보 > 식량작물 소식 > 보도자료
URL Copy printer font big font small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들기름, 기억·학습능력 높인다
작성일2016.04.28
- 들기름 학습능력 향상효과 입증... 수출 확대를 위한 연구에 박차 -
 
들깨
들깨에서 짜낸 들기름이 올리브기름이나 옥수수기름보다 기억력과 학습능력을 높여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부산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조은주 교수팀과 들기름이 학습능력 향상과 기억력 개선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동물실험을 통해 과학적으로 입증했다고 밝혔다.

들기름은 지방산 중 오메가-3가 차지하는 비율이 60% 정도로 식물 기름 중 가장 높다. 오메가-3는 몸에서 만들지 못해 반드시 섭취해야 하는 필수지방산으로 치매와 심혈관질환 예방, 학습능력 향상 효과가 있다.

농촌진흥청 밭작물개발과는 들깨와 들기름의 우수성을 과학적으로 입증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시장으로 확대하고자 본 연구를 수행했다.

기억력과 인지능력이 손상된 쥐에게 들기름, 옥수수기름, 올리브기름을 각각 2주간 먹인 다음, 단기·장기 기억능력과 관련한 행동양상을 살펴보는 방법으로 진행했다.

단기 기억 능력을 평가하는 물체 인지, T-미로 실험에서 들기름을 투여한 쥐는 물체 인지 능력과 공간기억 능력이 기억력을 손실한 쥐보다 각각 13%, 24% 더 높게 나타나 정상군과 유사한 수준으로 회복됨을 확인했다.

장기 기억 능력을 평가하는 수중 미로실험에서도 들기름을 투여한 쥐는 학습한 목적지를 기억해 도달 시간이 가장 빨라 학습능력과 기억력을 높이는 효과가 가장 우수함을 알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들기름을 먹은 쥐는 노화의 원인이 되는 물질인 지질과산화 생성이 들기름을 섭취하지 않은 쥐의 절반 수준으로 낮아졌다.

더불어 기존 기억력 개선에 효과가 뛰어난 것으로 알려진 동물성 오메가-3 지방산(EPA, DHA1))과 들기름의 식물성 오메가-3 지방산(알파-리놀렌산2))과의 효과 비교에서도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들깨 산업을 활성화해 재배농가와 산업체의 소득을 높이고, 나아가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능성이 높은 품종의 개발과 보급, 들깨 재배단지 기술교육, 농가와 산업체 간 계약재배를 추진한 결과, 재배면적이 2006년 2만 6천 7백 ㏊에서 지난해 4만 2천 5백 ㏊로 약 59% 증가했다.

들기름의 기능성이 알려지면서 해외 수출도 늘고 있는데, 일본으로의 수출은 지난해 1천 2백 6십만 달러로 전년대비 29배 증가했다.

현재는 일본 이외 싱가폴, 대만, 미국으로 수출한다.

앞으로 들기름이 세계 고급 기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등급규격과 품질을 표준화하면서 들깨 수확 후 품질관리와 저장성을 높이는 연구에 힘쓸 계획이다.

_______________

1) 주로 등푸른생선에 많이 함유된  ω(오메가)-3계열의 고도불포화지방산
2) DHA, EPA와 함께 음식물을 통해 섭취해야만 하는 불포화 지방산(오메가 3 지방산)으로 성장, 두뇌형성, 콜레스테롤 저하, 뇌기능 촉진 등 각종 질병 예방에 효과가 있다.

[문의] 농촌진흥청 밭작물개발과장 오인석, 밭작물개발과 이명희 055-350-1212
첨부파일
제2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점주기
담당자: 기획조정과 백채훈|문의전화: 063-238-5142|갱신주기: 수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