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열기 통합검색

보도자료

> 알림·홍보 > 식량작물 소식 > 보도자료
URL Copy printer font big font small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콩과 메밀의 유전정보를 ‘종자신분증’에 담다
작성일2019.02.28
- 종자 특성 · 기능성분 등 한 번에 검색하는 프로그램 모델 개발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우리 농작물의 품종과 유전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유전정보와 특성을 표준화한 '종자신분증' 모델을 개발했다.

'종자신분증'은 사람의 주민등록증처럼 구성된다. 이름 대신 작물의 품종명을 사용하고, 얼굴 사진은 식물체의 꽃이나 종자 사진, 지문은 품종의 바코드로 표시되는 유전형을 사용한다.

작물의 유전형을 분석해 종자의 표현형, 기능성분을 표준화한 뒤 시각화함으로써 일반인들도 쉽게 알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이번에 개발한 품종 인식 프로그램(MyCrops_soybean, MyCrops_buckwheat)은 콩 147품종과 메밀 국내외 90자원을 인식한다.

콩과 메밀의 주요 품종과 유전자원의 종자 특성, 기능성분(이소플라본과 루틴)을 분석해 자료화(DB)한 다음, 이를 바탕으로 유전형, 표현형, 기능성분을 한 번에 검색할 수 있는 융합 플랫폼 프로그램 모델이다.

이 같은 정보를 담은 QR 코드를 만들어 가공제품에 부착하면 소비자는 휴대전화로 쉽게 종자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제도가 도입되면 품종과 유전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소비자는 농산물 가공제품의 '종자신분증'을 통해 종자 생산지, 가공업체 등 생산 이력을 알 수 있어 안심할 수 있다.

현재 콩과 메밀의 '종자신분증' 모델은 완성 단계이며, 다른 식량 작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고령지농업연구소 구본철 소장은 "점차 종자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종자신분증' 기술 개발이 우리 품종과 유전자원을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아울러, 소비자가 원하는 종자 관련 정보를 즉시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 크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콩 · 메밀 '종자신분증' 관련 데이터 및 사진

[문의]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소장 구본철, 김수정 연구사 033-330-1820
 
첨부파일
제2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점주기
담당자: 기획조정과 최낙중|문의전화: 063-238-5142|갱신주기: 수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