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체열기 통합검색

보도자료

> 알림·홍보 > 식량작물 소식 > 보도자료
URL Copy printer font big font small 네이버 블로그로 공유하기 페이스북으로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현미 효능 살리고 밥맛은 높이는 ‘1% 미세도정’
작성일2018.10.23
- 과피층 깎으니 식감은 백미, 기능 성분은 현미 -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현미의 기능성분은 살리고 밥의 식감을 부드럽게 하는 방법으로 현미 외피층 1%를 깎아내는 미세도정법을 제시했다.

연구 결과, 현미의 과피층(1~2%)을 깎아내면 수분흡수율이 높아져 밥을 수월하게 지을 수 있고, 단단한 정도를 감소시켜 부드러운 식감의 현미밥을 만들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쌀 고유한 건강기능성분 함량은 현미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하이아미의 백미 현미 1%미세도정현미 미세도정현미밥의모습 왼쪽부터








현미는 왕겨를 벗겨낸 상태로, 과피층 1~2%, 씨껍질(종피) 및 호분층1) 4~6%, 쌀눈(배아) 2~3%, 배유(백미) 88~94%로 이루어져 있으며 전체 영양소의 95%가 쌀눈과 호분층에 집중돼 있다.

현미 과피층은 낟알의 겉면을 코팅하듯 둘러싸 외부의 수분 흡수를 억제해 종자를 보호한다. 그러나 반면 이로 인해 밥 짓기가 어렵고 먹었을 때 소화율이 떨어지는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하이아미(멥쌀)', '백진주(반찹쌀)', '보석찰(찹쌀)' 세 가지 품종을 미세도정한 결과, 수분흡수율은 27.8~34.8%로 현미(19.3~25.5%)에 비해 눈에 띄게 증가했다.

1% 미세도정 시 현미밥의 단단한 정도는 600.2~1065.7g으로 현미밥(732.8~1484.3g)보다 줄고 백미밥(623.2~884.0g)과는 유사한 값을 나타냈다.

총 페놀 함량과 항산화성 등 고유의 기능성분도 현미와 유사한 수준을 유지해 도정으로 인한 기능성분 손실이 매우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총 식이섬유 함량은 최고품질 쌀 '하이아미'의 경우 3.01±0.29로 현미(4.45±0.08)보다는 다소 적지만 백미(1.78±0.89)보다는 높은 값을 나타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수확후이용과 홍하철 과장은 "현미는 다양한 기능성분이 많아 건강 증진에 효과적이지만 식감이 껄끄럽고 소화가 잘 되지 않은 한계가 있었다. 1% 미세도정법을 이용하면 기능성은 살리고 밥맛은 좋은 현미밥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1) 호분층: 볏과 식물 종자의 한 조직으로 배유를 둘러싸고 있는 층. 주로 단백질과 지방을 저장하고 있다.

[문의] 농촌진흥청 수확후이용과장 홍하철, 수확후이용과 최인덕 031-695-0605
 
첨부파일
제2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2유형(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평점주기
담당자: 기획조정과 최낙중|문의전화: 063-238-5142|갱신주기: 수시
위로